200cities.com- Around the World Travel Experience (세계 일주 여행기 ) since 1999

 

     

탄자니아의 역사

19세기 초에 아랍 상인들이 탄자니아에서 노예 무역을 수행하였다. 1880년대부터 1919년까지는 독일의 식민지였으며, 그 후 1961년까지는 영국의 식민지였다. 1960년에 줄리어스 니에레레가 영국령 탕가니카의 장관이 되었고, 그는 1961년에 독립국 탕가니카의 총리가 되었다.

탕가니카는 1963년에 독립한 잔지바르와 합병, 1964년 4월 26일에 탄자니아 공화국이 되었다. 니에레레는 정의와 평등을 "우자마"로 불리는 아프리카적인 마르크스주의를 도입하였으나, 집단 농장제의 실패로 경제는 파탄하고 식량 부족에 시달리게 되었다. 현재는 시장경제중심의 경제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1979년 우간다가 탄자니아 북부 지역을 침공하자, 탄자니아는 우간다에 선전 포고를 하고 반격하여, 우간다군을 격퇴하고 독재자 이디 아민을 축출하였다.

니에레레는 1985년 알리 하산 음위니에게 권력을 넘겨주었으나, 집권당 의장직은 1990년까지 유지하였다. 1995년 10월에 일당제가 종식되고, 최초의 다당제 선거가 이루어져, 1995년 11월 23일 벤자민 음카파가 탄자니아 연방 공화국의 새 대통령으로 취임하였다.

2004년 12월 26일, 근현대사 최악의 자연재해 중 하나인 인도양 해일의 영향으로 진원지인 수마트라 서안을 포함한 인도양 연안 국가에서 약 22만 명이 사망하였다. 탄자니아에서도 이 해일의 여파로 11명이 사망하였다. (출처: 위키피디아)

 

Copyright © 200 Cities. All rights reserved.
This website was powered by Ewisoft eCommerce Website Builder.